콘텐츠바로가기

"北 6차 핵실험 추정"…풍계리 인공지진 '최대' 규모

입력 2017-09-03 14:31:43 | 수정 2017-09-03 14:31:43
글자축소 글자확대
3일 북한의 핵실험장이 있는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일대에서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추정되는 규모 5.7의 인공지진이 감지됐다.

합참은 "오늘 낮 12시29분께 북한 풍계리 일대에서 발생한 규모 5.7의 인공지진은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합참은 인공지진 감지 직후 전군에 대북 감시·경계태세 격상 지시를 하달했으며 한미 공조 하에 북한군 동향을 면밀히 감시 중이라고 했다.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의 핵실험으로 최종 판단되면 다양한 대응 방안 시행을 검토하고 있다.

북한의 핵실험 감행이 맞다면 그동안 북한이 실시한 핵실험 중 폭발위력이 최대규모다. 정부와 군은 이번 인공지진 규모를 5.6에서 5.7로 격상했다.

1차(2006년 10월9일) 때는 규모 3.9(폭발위력 1㏏), 2차(2009년 5월25일) 4.5(3~4㏏), 3차(2013년 2월12일) 4.9(6~7㏏), 4차(2016년 1월6일) 4.8(6㏏), 5차(2016년 9월9일) 5.04(10㏏)로 평가됐다.

그동안 국방부는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의 2번, 3번 갱도에서 지휘부의 결심만 서면 언제든지 핵실험이 가능한 상태라고 평가해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