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의용, 美 NSC 보좌관과 긴급 전화통화…北 핵실험 대응방안 논의

입력 2017-09-03 15:46:48 | 수정 2017-09-03 15:46: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3일 긴급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제6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정 실장과 맥매스터 보좌관은 북한의 핵실험 직후인 이날 오후 1시 45분부터 20분간 통화했다.

정 실장은 지난달 26일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직후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방문해 맥매스터 보좌관,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국장과 북한 핵·미사일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청와대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오후 1시 30분부터 1시간 39분간 NSC 전체회의를 열어 북한 핵실험에 대한 정보판단과 함께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북한은 이날 오후 발표한 성명에서 핵실험 사실을 밝히면서 "대륙간탄도로켓 장착용 수소탄 시험에서 완전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