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의당 "김이수 표결, 국회 정상화되고 진행해야"

입력 2017-09-04 11:35:59 | 수정 2017-09-04 11:35:5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민의당은 4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표결과 관련, "자유한국당이 보이콧을 철회하는 등 국회가 정상화된 상황에서 이뤄져야한다"고 밝혔다.

최명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당 최고의원-국회의원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의당 의원들은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처리 문제가 중요 교섭단체 소속 의원들이 대거 불참한 상황에서 표결 시도되는 것은 옳은 방향이 아니라고 의견을 모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당은 김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표결을 위해 한국당과 바른정당의 본회의 참석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최 대변인은 "김 후보자의 임명동의 문제는 무작정 미룰 수 없기 때문에 한국당과 바른정당을 본회의에 참석하도록 유도하고 국회가 정상화 된 이후 처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표결에 참석하지 않는다면 사실상 보이콧이 아니냐'는 지적에는 "표결에 참여하지 않는 것은 의사표현의 한 방법으로 한국당의 보이콧과는 다르다"고 해명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지난 2일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를 언론탄압 시도로 규정하고 정기국회 일정 전면 보이콧을 선언했다. 이에 따라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전원 불참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