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젝스키스, 21일 컴백 확정…18년 만에 정규 앨범 발표

입력 2017-09-04 14:06:58 | 수정 2017-09-04 14:06:5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젝스키스가 18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전격 컴백한다.

4일 오후 2시 YG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블로그(www.yg-life.com)를 통해 'COMEBACK SECHSKIES 5TH FULL ALBUM 2017.09.21'라는 문구가 담긴 티저를 공개하며 젝스키스가 오는 21일 컴백한다고 알렸다.

티저 속 젝스키스는 정장과 캐주얼 간 경계가 없는 세미 정장을 입고 세련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특히, 5인 5색 멋스러운 포즈가 눈길을 끈다.

이번 신보는 지난 1999년에 발매된 정규 4집 'Com' Back' 이후 18년 만에 내놓는 정규 앨범이다. 그래서 더욱 젝스키스는 물론, 팬클럽 ‘옐로우키스’ 모두에게 의미가 남다를 것으로 보인다.

특히 YG와 최근 전속계약을 맺은 리더 은지원은 곡 작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작가들과 같이 디렉팅도 보는 등 이번 컴백을 위해 열의를 불태웠다는 후문이다.

데뷔 이후 어느 때보다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젝스키스는 지난 1일, 네이버 VLIVE '2017 젝스키스 어워즈(2017 SECHSKIES AWARDS)'를 통해 이번 컴백에 대한 깜짝 스포일러를 공개하기도 했다.

멤버들은 "순전히 신곡으로만 구성된 정규 앨범을 준비하고 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하며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젝스키스는 지난 1997년 4월 15일 ‘학원별곡’으로 데뷔, 1세대 아이돌 그룹의 전성시대를 이끈 주역이다. ‘커플’, ‘폼생폼사’ 등 다수의 히트곡을 남기며 돌연 해체를 선언한 젝스키스는 지난해 MBC ‘무한도전’을 통해 16년 만에 극적인 재결합을 이루며 감동을 선사했다.

이후 YG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리메이크 앨범 ‘2016 Re-Album’을 비롯해 신곡 ‘세 단어’, ‘슬픈 노래’, ‘아프지 마요’로 국내외 음원차트 1위를 휩쓸며 ‘현재 진행형 아이돌’로 거듭났다.

젝스키스는 올해 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새 앨범, 전시회, 팬미팅, 하와이 영상회, 시상식 콘셉트의 특별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선보이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