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유, 동생과 주고받는 문자 보니…'현실 남매 인증'

입력 2017-09-04 14:41:12 | 수정 2017-09-04 14:41: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이유 동생
아이유 동생 /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아이유 동생 / SBS 방송 캡처


아이유가 '효리네 민박'에서 동생의 졸업식을 위해 미국으로 가는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아이유의 동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과거 아이유는 한 방송에서 문자를 공개한 바 있다. 공개된 대화 내용 속에는 그가 남동생을 애타게 부르지만 아이유의 동생은 누나의 말을 무시하거나 “어”, “왜?” 등의 짧은 대답만 할 뿐이다.

이에 화가 난 아이유는 동생에게 “한 번만 더 대답 안 하면 용돈 다 끊어버리겠다”고 화를 냈지만 이내 “이제 내 메시지는 확인을 안 하나봐?”라며 서운함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낸다.

당시 아이유는 영상편지를 통해 "훈아. 돈은 잘 받았니? 받고 나서 연락이 없구나. 다정한 누나가 되려고 노력하겠다"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3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는 아이유가 동생의 졸업식을 보기 위해 미국으로 향하며 잠시 자리를 비우자 이효리와 이상순은 오붓하게 둘만의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