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CCTV 공개…네티즌 "인간 아냐" 폭행 수위에 '경악'

입력 2017-09-04 14:43:18 | 수정 2017-09-04 14:53:50
글자축소 글자확대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CCTV /TV조선기사 이미지 보기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CCTV /TV조선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의 CCTV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4일 부산 사상경찰서는 지난 1일 오후 10시 30분경 사상구 공장 앞 도로에서 폭행 가해자인 중학생 A(14)양과 B(14)양이 후배 C양을 폭행했다고 전했다.

당시 경찰은 행인 신고로 출동해 폭행으로 입안과 뒷머리 피부가 찢어진 B(14)양을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TV조선이 공개한 CCTV에는 부산 여중생 폭행 당시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이 영상에서 가해자는 피해자에게 의자, 철골 자재 등으로 보이는 둔기로 폭행을 휘둘렀다.

가해자 외 다른 여학생 3~4명도 함께 있었으나 1시간 동안 폭행이 진행됐음에도 누구도 말리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자들이 폭행한 이유에 대해 "싸가지가 없다, 태도가 불량하다 이런 사소한 애들끼리 있을 수 있는 그런 이유로…"라고 했다고 전했다.

특히 가해자 A양은 폭행 후 피투성이가 된 채 무릎을 꿇고 있는 B양의 사진을 지인에게 보내면서 "심해?" "(감옥에) 들어갈 것 같아?"라고 걱정했고 이는 SNS 등으로 퍼지면서 대중의 공분을 샀다.

네티즌들은 "인간이 아니다", "청소년 보호법을 폐지해야 한다", "아이들 마음 편히 사는 세상이 왔으면 좋겠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며 눈살을 찌푸렸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