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와대 홈페이지,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으로 마비…청원 3만명 돌파

입력 2017-09-04 15:12:31 | 수정 2017-09-04 15:12:31
글자축소 글자확대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청와대 청원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청와대 청원기사 이미지 보기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청와대 청원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여파로 청소년 보호법 폐지를 주장하는 청원이 급증하면서 청와대 홈페이지가 접속 장애를 보이고 있다.

4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및 제안' 코너는 '청소년 보호법 폐지' 청원으로 가득찼다.

이 가운데 '청소년이란 이유로 보호법을 악용하는 잔인무도한 청소년들이 늘어나고 있다. 반드시 청소년 보호법은 폐지해야한다'는 제목의 청원에는 3만1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참여하고 있다.

청원인은 "어리고 힘없는 피해자 청소년들의 마음을 생각해서라도 청소년 보호법의 폐지를 공론화 해주기를 대통령에게 간곡히 바라고 청원한다"고 밝혔다.

청원의 근원은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이다. SNS에 '부산 사하구 여중생 집단 특수 상해'라는 제목으로 사진과 글이 올라오면서 사건이 알려졌다.

여중생 2명은 온몸이 피로 덮인 채 무릎을 꿇고 있는 후배의 사진을 찍어 지인에게 보냈고 이 메시지 내용이 SNS에 공개되면서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