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태임 "김희선, 걱정돼 그러니 살 좀 찌우라고 조언"

입력 2017-09-04 15:47:07 | 수정 2017-09-04 15:47: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5일 방송되는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배우 이태임과 서울숲공원으로 야외 나들이에 나선다.

오랫동안 화모 모델로 경력을 쌓아온 이태임은 섹시와 애교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표정을 선보였다. 마치 남자친구처럼 그녀의 일거수일투족을 카메라에 담던 김주우 큐레이터도 엄지를 치켜들며 감탄했다.

드라마 출연 이후 공백기를 무색하게 하는 리즈시절을 보내고 있는 이태임은 “너무 얼떨떨하고 꿈을 꾸는 것만 같다.”며 입을 뗐다. 극 중 내연녀로 활약하며 육탄전까지 벌였던 이태임은 실제로는 “출연진들과 너무 친했다.”며 특히 김희선은 자신에게 “걱정돼서 그러니 살 좀 찌우라”며 조언을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일명 ‘1일 3숟가락’ 다이어트로 화제를 모았던 이태임은 무리한 체중 감량 때문에 “나중엔 귀가 안 들리고 손이 떨렸다.”며 “내 인생에 두 번 다시 무리한 다이어트는 없다.”고 결심한 사실을 밝혔다.

욕설 논란으로 찾아온 갑작스런 공백기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여배우로서의 삶은 끝났다고 생각했다. 다시 TV 앞에 설 용기가 없었다.”며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눈물과 웃음이 함께한 이태임과의 솔직 인터뷰는 5일 밤 8시 55분 ‘본격연예 한밤’을 통해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