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아베, 북한 6차 핵실험 후 하루 새 2번 통화 "묵과 못해"

입력 2017-09-04 06:24:54 | 수정 2017-09-04 06:24:54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과 관련, 3일 심야에 전화 통화를 했다.

교도통신과 NHK의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11시께부터 10여 분간 통화를 했다.

아베 총리는 오후 통화 뒤 기자들에게 "국제사회가 북한에 전례 없이 강력한 압력을 가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함께했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보기



미·일 정상은 또한 북한의 폭거를 묵과할 수 없다는 데 견해를 일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9시께에도 전화 통화를 하고 탄도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반복하는 북한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하루 사이에 미·일 정상이 두 번 통화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아베 총리는 이날 심야에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도 통화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