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당 "북한 핵무기 실전배치도 시간문제…전술핵 재배치 추진해야"

입력 2017-09-04 07:28:20 | 수정 2017-09-04 07:28:20
글자축소 글자확대
게티 이미지 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게티 이미지 뱅크



자유한국당은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에 대해 "한·미 레드라인을 넘은 마구잡이식 핵실험을 국제사회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규탄했다.

강효상 한국당 대변인은 3일 논평을 통해 "앞으로 벌어질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은 스스로 자멸의 길을 선택한 김정은 정권에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북한이 기어이 6차 핵실험을 강행했다. 뒤이어 'ICBM 장착용 수소탄 시험을 완전 성공했다'고도 밝혔다"면서 "이번 핵실험의 위력은 많게는 100kt으로 일본 나가사키에 떨어진 ‘팻맨’이라는 핵폭탄의 4~5배에 달한다"고 우려했다.

이어 "플루토늄 핵폭탄이 아니라 고농축우라늄을 이용한 우라늄 핵폭탄일 가능성도 높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면서 "ICBM 북한 핵무기 대량생산에 이은 실전배치까지 이제 시간문제"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도 이번 사태로 기존의 대북정책이 실패했음을 시인해야 한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지속적인 대북 평화구걸에 북한은 오늘 6차 핵실험으로 대답했다"고 주장했다.

강 대변인은 "북한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후 9차례나 미사일 시험발사를 강행했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역대정부 중 단기간 내 북한 미사일 최대 도발’이라는 치욕적인 기록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반복된 미국과의 엇박자로 한미동맹의 균열이라는 잘못된 시그널마저 보낸 것은 돌이킬 수 없는 문재인 정부의 실책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지난 8월 26일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도발이 있자, 청와대는 개량된 300mm 방사포로 추정한다며 축소했지만, 군 당국은 이틀만에 탄도미사일 가능성이 크다고 번복했다"면서 "이번에도 북한 핵실험에 따른 인공 지진강도도 미국은 규모 6.3, 일본은 6.1이라고 밝혔지만, 우리 정부는 북한과 가장 인접하면서도 5.7로 가장 축소했다. 왜 정부는 지금도 북한 앞에서만 꼬리를 내리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하루 속히 사드배치와 전술핵 재배치라는 근본적인 국방 정책을 추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어제 낮 12시 29분쯤, 6차 핵실험을 감행했다. 지진발생 지점은 함경북도 길주군 북서쪽 44km 지역으로, 폭발 위력은 역대 핵실험 중 가장 큰 규모로 분석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