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자유한국당 국회 보이콧 논란 "자유민주주의 수호 위한 불가피한 결단"

입력 2017-09-04 08:36:04 | 수정 2017-09-04 08:36:04
글자축소 글자확대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으로 국회가 긴박하게 돌아감에 따라 전면 보이콧을 선언했던 자유한국당의 입장이 바뀔지 주목된다.

한국당은 4일 의원총회를 열어 안보 관련 국회 상임위 참석을 검토한다.

한국당은 지난 2일 열린 긴급 최고위에서 김장겸 MBC 사장 체포영장 발부에 대한 반발로 정기국회 일정 전면 보이콧을 선언한 바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당은 전날에 이어 3일에도 비상 원내대책회의를 열어 공영방송 장악을 규탄하고 국회 일정 파행의 뜻을 모을 예정이었다.

강효상 한국당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의 국회일정 보이콧은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불가피한 결단"이라면서 "자유한국당의 국회일정 보이콧은 문재인 정부가 자초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은 유래가 없는 방송사 특별근로감독에 이어 현직 방송사 사장에 대해 체포 영장까지 발부하는 등 강압적인 방송장악에 나서고 있다"면서 "이는 근로감독을 빙자한 언론탄압으로 과거 김대중 정권 때도 세무조사를 빙자한 언론탄압을 한 바 있다. 문 정부가 언론의 자유를 짓밟고 언론학살을 자행하는 것을 수수방관하는 것이야 말로 야당의 ‘헌법 포기’이자 직무유기이다"라고 비난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