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태열 유엔대사 "큰 고통 줄 강력한 대북결의 취해야"

입력 2017-09-05 06:32:07 | 수정 2017-09-05 06:32: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태열 유엔주재 한국대사는 4일(현지시간)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긴급소집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서 "북한이 큰 고통을 느낄 수 있는 강력한 대북 제재결의안을 새롭게 채택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조태열 대사는 이날 당사국 대사 자격으로 참석해 "북한의 '죽기 아니면 살기'식 행동은 국제사회의 강력한 비판을 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에는 북한의 불법적인 대량파괴무기(WMD) 프로그램으로 유입될 수 있는 자금줄을 확실하게 차단하는 내용뿐만 아니라 평양이 큰 고통을 느낄 수 있는 강력한 조치들이 포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