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성현, 여자골프 세계랭킹 2위…LPGA 평균타수는 1위

입력 2017-09-05 07:21:43 | 수정 2017-09-05 07:21:4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성현.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박성현. 한경DB


'남달라' 박성현이 여자 골프 세계랭킹 2위에 올랐다.

4일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에 따르면 박성현은 지난주 3위에서 한 계단 오른 2위를 차지했다. 7월 US여자오픈, 8월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박성현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평균타수 부문에서도 1위에 올랐다.

박성현은 이날 끝난 포틀랜드 클래식에 불참했으나 이 대회에 출전한 렉시 톰프슨(미국)의 평균타수가 올라간 덕에 2위에서 1위로 상승했다. 박성현은 69.00타, 톰프슨은 69.03타를 기록 중이다.

박성현은 시즌 상금 부문에서도 187만8615 달러로 선두를 달려 신인상은 사실상 확정한 상태다. 올해의 선수 포인트는 130점으로 이 부문 1위 유소연(150점)을 추격하고 있다.

세계랭킹에선 유소연이 6월 말부터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톰프슨이 2위에서 3위로 내려섰고,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준우승한 전인지(23)가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에 이어 5위에 올랐다.

6위부터 10위까지는 펑산산(중국), 김인경(29), 리디아 고(뉴질랜드), 박인비(29), 브룩 헨더슨(캐나다) 순이다.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우승한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는 16위로 두 계단 올랐고, 프로 데뷔전이었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한화 클래식 공동 5위에 오른 최혜진(18)은 21위에서 20위로 소폭 상승했다. 한화 클래식 우승자 오지현(21)은 78위에서 59위로 뛰어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