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살인자의 기억법' 설경구에게 특수분장은 필요치 않았다

입력 2017-09-05 10:02:33 | 수정 2017-09-05 10:02: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살인자의 기억법' 설경구기사 이미지 보기

'살인자의 기억법' 설경구


배우 설경구가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에서 보여준 혼신의 열연으로 또 한편의 인생작을 추가할 전망이다.

김영하 작가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범죄 스릴러 '살인자의 기억법'이 오는 9월 6일 개봉을 앞두고 연일 뜨거운 반응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주연을 맡은 배우 설경구의 열연에 호평이 잇따르고 있어 화제다.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 '병수'(설경구 분)가 새로운 살인범의 등장으로 잊혀졌던 살인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

극 중 설경구는 주인공 '병수'로 분해 강렬한 열연을 펼쳤다. 알츠하이머에 걸린 연쇄살인범이라는 전무후무한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설경구는 디테일한 감정 변화부터 예리한 눈빛, 얼굴의 작은 경련 하나까지 살려내며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의 존재감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살인범의 섬뜩한 눈빛과 노인의 유약한 모습을 오가는 설경구의 입체적인 열연은 처음부터 끝까지 관객들의 몰입도를 끌어올린다. 특히 알츠하이머에 걸려 자신의 기억이 현실인지 망상인지조차 확신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보여주는 애절한 부성애 연기는 절로 감탄을 자아내는 대목이다.

뿐만 아니라 설경구는 외양까지 50대 후반의 캐릭터에 맞추기 위해 스스로 늙어가는 방법을 택해 더욱 화제를 모았다. 은퇴한 연쇄살인범의 날카로움을 표현해야 했던 설경구는 운동과 식이요법을 병행하며 극한의 체중 조절을 감행, 각고의 노력 끝에 완벽하게 나이든 '병수' 캐릭터를 완성해냈다. "분장은 배우가 완성하는 것"이라며 특수 분장 없이 스스로 직접 늙는 길을 택한 설경구의 혼신의 열연에 원신연 감독은 "이렇게 힘든 길에 도전할 배우가 대한민국에 또 존재할까? 내게 설경구는 신(神)이다. 그의 연기는 두말할 필요가 없다.

이래서 설경구, 설경구 하는구나 싶었다. '병수' 캐릭터는 설경구가 완성한 것"이라며 극찬을 표했다는 후문. 원작자인 김영하 작가 역시 "설경구의 캐스팅 소식을 들었을 때부터 제격이라 생각했는데 내가 생각한 캐릭터의 모습을 아주 잘 표현해냈다"며 소설 속 캐릭터를 구현해낸 설경구에 찬사를 보냈다.

이처럼 육체적, 정신적으로 자신을 극한으로 몰며 캐릭터를 완벽하게 체화시킨 설경구는 "연기에 대한 고민과 변화에 갈증을 느꼈다. 새로운 캐릭터에 대한 고민은 끝없는 숙제인 것 같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내는 한편 '살인자의 기억법'에 대해 "알츠하이머는 직접 경험해볼 수 없기에 '병수' 캐릭터가 내겐 큰 산이었다. 연기가 어려울 것 같아서 선택했다. 그만큼 내게 각별한 작품이다"라며 애정 어린 기대를 당부했다.

매 작품 뜨거운 연기 열정과 노력으로 자신만의 캐릭터를 구축해내는 배우 설경구. 벌써부터 그의 또 다른 인생작으로 회자되고 있는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은 오는 9월 6일 개봉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