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현대차 중국 공장 한 곳 또 가동중단

입력 2017-09-05 10:50:17 | 수정 2017-09-05 10:50:17
글자축소 글자확대
현대자동차 사옥.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현대자동차 사옥. 한경DB


현대자동차의 중국 공장 한 곳이 협력업체 부품 공금 차질로 멈춰섰다. 최근 가동이 중단됐던 공장과 같은 곳이다.

5일 현대차에 따르면 이날 중국 현지 합작사 베이징현대의 창저우 공장(4공장)의 가동이 일시 정지됐다. 에어인테이크 부품을 공급하는 독일계 부품업체의 납품 중단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약 2만여개의 부품으로 구성되는 자동차는 이 가운데 한 가지만 공급에 차질이 생겨도 제작에 어려움을 겪는다.

현대차 관계자는 "부품 재공급 협상 중"이라며 "내일 정도부터는 가동이 재개될 가능성이 크지만 일단 가동이 일시 정지된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베이징현대는 지난주에도 부품업체 베이징잉루이제의 납품 거부로 베이징 1∼3공장, 창저우 4공장 등 4개 공장의 생산이 며칠간 중단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