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中 연구팀 "北 풍계리 핵실험장 붕괴될 수도"

입력 2017-09-05 13:32:24 | 수정 2017-09-05 13:32:2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북한이 풍계리에서 추가로 핵실험을 진행할 경우 핵실험장이 붕괴해 방사능 유출 등 환경 재앙을 불러올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과학기술대학 지진 실험실 원롄싱 교수 연구팀은 지난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의 위력이 강력해 핵실험장이 붕괴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연구팀은 북한이 지금까지의 핵실험은 모두 같은 장소인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진행한 점을 지적했다.

실제로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의 분석 결과 6차 핵실험 후 38분 뒤인 낮 12시 38분 32초께 풍계리에서 규모 4.1의 추가 지진이 발생했다. 이는 갱도의 일부 함몰로 인해 발생한 지진으로 여겨진다.

화강암으로 이뤄진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는 폭발위력 200kt에 견딜 수 있는 내구성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지만 잇단 핵실험으로 갱도 지반이 약해지면서 일부가 붕괴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중국핵공업그룹 과학기술위원회의 왕나이옌 선임고문은 "이번 연구 결과가 신뢰할만하다면 이는 심각한 환경 재앙을 불러올 수 있는 사안"이라며 "추가 핵실험은 산 전체를 붕괴시키고 이로 인해 방사능이 유출돼 중국을 포함한 인근 지역에 확산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모든 산이 핵실험에 적합한 것이 아니라 봉우리는 높고 경사는 상대적으로 완만한 지형적 조건을 갖춰야 한다"며 "북한의 제한된 지리적 자원과 핵실험의 민감성을 고려할 때 그 선택지는 많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핵실험이 수직으로 뚫린 갱도의 바닥에서 진행됐다면 폭발로 인한 피해는 상대적으로 적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수직 갱도는 건설하기도 어렵고 비용도 많이 들며, 특히 실험 결과를 측정할 케이블과 센서를 설치하기 쉽지 않아 추후 핵실험이 수평 갱도에서 실시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경우 풍계리 핵실험장의 붕괴 가능성은 더욱 커진다는 얘기다.

그는 "100kt의 폭탄은 상대적으로 위력이 큰 폭탄"이라며 북한 정부는 자국뿐 아니라 다른 나라 특히 중국에 심각한 위협을 주는 핵 실험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롄싱 교수 연구팀은 북한의 6차 핵실험 폭발력(TNT 폭약 환산 기준)이 108kt으로 추정되며, 오차범위는 ±48kt이라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이번 핵실험의 위력이 1945년 나가사키에 떨어진 핵폭탄의 3~7.8배 수준이며, 지난 5차 핵실험(약 10kt)과 비교해 5~10배 위력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또 지진 데이터를 근거로 추정한 실험 위치는 2~5차 실험이 이뤄진 지점의 인근으로 특정했다.

연구팀의 추정치는 국방부에서 발표한 위력(50kt)보다 두 배 이상 크다. 이런 차이는 중국과 한국이 발표한 지진 규모가 달랐기 때문이다. 한국 기상청은 핵실험으로 인한 인공 지진 규모를 5.7로 가장 낮게 잡았지만, 중국 지진국은 6.3으로 가장 관측 규모가 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