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백운규 산업부 장관 "한미FTA 협상 카드 여러 가지 있다"

입력 2017-09-05 14:04:49 | 수정 2017-09-05 14:04:49
글자축소 글자확대
백운규 장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백운규 장관. 한경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와 관련된 언급을 한 것에 대해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5일 "여러 가지 협상 카드를 갖고 있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백 장관은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 무역업계 간담회를 마치고 "한미FTA 협상은 여러 가능성을 열어 놓고 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같은 협상은 굉장히 민감하고 서로 각각 전략을 갖고 있다"며 "협상이 진행되는 시점에 우리가 카드를 다 보여줄 수는 없지만 여러 가지 카드는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백 장관은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차분하고 당당하게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며 "개정협상까지 가기 전에 한미FTA로 인해 양국이 얻은 이익들을 조사·분석하고 평가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백 장관은 전날 자동차업계 간담회를 마치고 "한미FTA 폐기에 따른 문제점들도 가능성 중 하나에 포함해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하는 등 여러 현안에 대해 발언했지만 이날은 전반적으로 말을 아꼈다.

백 장관은 미국이 지난달 한미FTA 공동위원회에서 농산물 시장 개방을 요구한 것이 맞느냐는 질문이나 금호타이어 매각과 관련한 코멘트 요청 등에는 일절 답을 하지 않고 현장을 빠져나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