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찬성 "인간이면 이러면 안돼"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일침'

입력 2017-09-05 14:34:51 | 수정 2017-09-05 14:34: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2PM 황찬성이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에 일침을 가했다.

황찬성은 5일 SNS를 통해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기사를 언급하며 "인간이면 이러면 안되죠"라며 글을 남겼다.

이어 "나이가 어리기 때문에 판단을 정확히 할 수 없어서 법적으로 보호한다. 이해하지만 그렇게 처벌이 약해지기 때문에 죄에 대한 정확한 의식이 없지 않을까. 반성은 자신의 잘못을 알았을 때 하는 건데 자신이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지른 건지 알기나 할까"라고 지적했다.

한편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이 지난 3일 알려졌다. 네티즌은 이 같은 사건을 두고 '소년법'을 폐지하고 청소년의 범행에 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또 이틀 만에 강릉에서도 여중생이 폭행을 당했다는 소식에 네티즌의 목소리를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