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당 외로운 장외투쟁…바른당도 "국회 보이콧 철회하라"

입력 2017-09-05 15:36:19 | 수정 2017-09-05 15:36:1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에 이어 보수 야당인 바른정당도 자유한국당의 보이콧 철회 및 국회 정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은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를 문재인 정부의 언론탄압 시도로 규정하고 국회 일정 보이콧을 이어가고 있다.

김익환 바른정당 부대변인은 5일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의 보이콧은 현 시점에서 취할 수 있는 방법은 아니다"라며 "한국당은 보이콧을 즉각 철회하고 정기국회에 복귀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측은 한국당의 보이콧이 불가피한 결정일 수는 있으나 안보 상황이 위중한 만큼 국회를 정상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처럼 (보이콧은) 문재인 정부의 폭주와 독선을 제어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일 수도 있다"며 "그러나 현 시점에서 안보를 핵심적인 가치라고 강조해 온 한국당이 취할 행동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보이콧과 장외투쟁은 과거 민주당의 대표적인 투쟁방식이었으나 국민들에게 지지를 받은 적이 없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며 "하물며 지금과 같은 안보위기 상황에서 자유한국당의 국회 보이콧이 국민들의 지지를 받을 리 만무하다"고 덧붙였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역시 이날 오전 "자유한국당이 주장하는 문재인 정권의 방송장악 음모는 그야말로 혹세무민"이라며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따른 안보위기보다 뭣이 중요한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도 "한국당의 보이콧에는 명분이 없다"며 "자유한국당이 국가안보를 지킨다고 한다면 국회 보이콧을 철회하고 안보대화에 함께해야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지난 1일 김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에 반발해 국회일정 전면 보이콧을 선언했다. 이에 따라 당은 4~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불참했다. 정 원내대표를 비롯한 일부 한국당 의원들은 청와대, 대법원 앞에서 항의 시위를 하기도 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