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귀향2' 강하나 "타향서 작고한 소녀의 영혼, 고향으로 돌아갔으면"

입력 2017-09-05 16:21:49 | 수정 2017-09-05 16:21:4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귀향'의 배우 강하나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5일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점에서 영화 '귀향, 끝나지 않은 이야기'의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강하나는 언론시사회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많은 분들이 영화를 보고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한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어 "슬프고 아픈 역사는 기억을 해야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래야만 문제 해결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영화에서 가장 인상적인 장면에 대해 강하나는 자신이 연기한 정민이 집으로 돌아오는 신이라고 말했다.

강하나는 "타향에서 돌아가신 소녀의 영혼이 고향집으로 돌아갔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마음이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영화 '귀향, 끝나지 않은 이야기'는 전작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나눔의 집에서 제공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증언 영상을 더한 작품이다. 조정래 감독 연출, 박지희, 강하나, 서미지 등 출연. 오는 14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