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자유한국당 원내투쟁 이틀째…김동철 "명분없는 국회 보이콧 중단해야"

입력 2017-09-05 17:51:04 | 수정 2017-09-06 13:26:24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동철 의원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김동철 의원 홈페이지



국민의당은 언론탄압을 이유로 국회 보이콧 중인 자유한국당에 대해 "명분없는 보이콧을 중단하라"고 밝혔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5일 제39차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한국당이 진정으로 국가안보를 지키고자 한다면 정기국회 보이콧을 즉각 철회하고 안보대화에 동참하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한반도의 안보불안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면서 "철저한 국방 대비태세를 갖추는 것과 동시에 확실한 대북우위의 군사력이 절실히 요구되는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 노무현 정부는 강력한 국방력을 위해 국방개혁법을 제정하여 국방개혁 제도화의 추진기반을 마련했지만 이후 제대로 추진되지 못했다"면서 "이를 개선하기 위해 현행 국방개혁위원회를 대통령 직속으로 편성하고 재창군 수준의 과감한 개혁이 이뤄져야 한다. 특히 국방개혁위원회는 방산비리 척결과 엄격한 국방예산 사용을 위해 감시, 통제의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 그에 대해 국방청렴법 제정을 추진하여 비리가 적발될 경우 강력한 처벌과 조치가 따르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의 국회 보이콧에 대해서는 "MBC 김장겸 사장의 영장청구를 문재인 정부의 방송장악이라고 하는 것은 맞지 않는 이야기"라면서 "김장겸 사장 체포영장은 부당노동행위 조사를 수차례 거부한데 따른 정당한 법집행"이라고 규정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가뜩이나 북핵 등 안보위기가 정점으로 치닫는 상황에서 방송의날 행사 당일에 체포영장을 집행시도한 정부의 미숙한 처리과정도 문제이지만 부당노동행위 조사 그 자체는 적법한 절차"라며 "이를 두고 정권의 방송장악 의도라고 주장한다면 자유한국당이 여당이던 박근혜 정부에서 김장겸 사장을 임명한 것은 방송장악의 일환이 아니었는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회 보이콧은 국정을 포기한 것과 마찬가지다. 무슨 일이 있어도 정기국회가 파행되어서는 안 된다. 그것이 민주주의이고 의회주의다. 자유한국당은 명분 없는 국회 보이콧을 즉각 중단하고 공론의 장으로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