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와대 사이트 마비시켰던 '부산 여중생 폭행' 소년법 폐지 청원 15만명

입력 2017-09-05 18:23:40 | 수정 2017-09-06 11:02: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와대 청원 게시판기사 이미지 보기

청와대 청원 게시판



'부산여중생폭행'사건으로 촉발된 소년법폐지 청와대 청원 참여자가 15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소통 광장 '국민 청원과 제안' 코너에는 진행중인 "청소년이라는 이유로 보호법을 악용하는 청소년들이 늘고 있다"면서 소년법 폐지를 청원 글에는 5일 오후 6시 현재 약 14만7천여명이 참여했다. 청와대 청원이 진행중인 사실이 알려졌던 4일 오후에는 사이트에 순간적으로 이용자들이 몰려 잠시 접속이 원활하지 않았다.

부산 여중생들이 또래 여중생을 잔혹하게 폭행해 피투성이로 만들고 이를 사진으로 찍고 공유하면서 공개된 이 사건은 SNS를 통해 빠르게 전파되며 많은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사건 이후 미성년자 감경 규정을 담은 현행 소년법을 폐지해 달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상태다.

보도이후 강릉에서도 폭행사건이 있었다며 고발이 이어지는 등 청소년들의 흉악범죄가 그 어느때보다 뜨거운 이슈로 떠올랐다.

네티즌은 "요즘 아이들은 그야말로 아이가 아니다"라면서 "성인 못지 않은 흉악범죄를 저질렀을 때는 그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는 것이 마땅하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