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푸틴, 한·러 정상회담 34분 지각…靑관계자 "예상했던 일"

입력 2017-09-06 15:58:08 | 수정 2017-09-06 17:36:26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 푸틴 러시아 대통령 /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 푸틴 러시아 대통령 / 방송화면 캡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30여 분 늦게 도착했다.

외국 정상과의 회담에 상습 지각하는 것으로 악명이 높은 푸틴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예정돼 있던 한·러 정상회담에 오후 1시34분에 나타났다.

푸틴 대통령의 지각에도 이날 단독 정상회담은 비교적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푸틴 대통령이 먼저 2분 가량 환영 인사를 했고, 문 대통령도 환대에 감사하다며 화답했다.

푸틴 대통령은 '상습 지각생'으로 통한다. 2014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회담에 무려 4시간이나 늦게 도착했고, 지난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회담에는 2시간 늦었을 뿐 아니라 사람 크기만한 개를 데리고 나타나는 돌발행동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청와대 관계자는 "푸틴 대통령이 워낙 지각으로 악명이 높아 어느 정도는 예상하고 있었다"며 "30분 정도는 양호한 편"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