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 캔 스피크' 이제훈 "나문희 선생님, 정말 감사합니다"

입력 2017-09-06 16:19:12 | 수정 2017-09-06 16:39: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이 캔 스피크' 나문희 이제훈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아이 캔 스피크' 나문희 이제훈 /사진=최혁 기자

배우 이제훈이 나문희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6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아이 캔 스피크'는 2007년 미국 하원 공개 청문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사죄 촉구 결의안(HR121)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던 이야기를 휴먼 코미디라는 대중적인 틀 안에 녹였다. 앞서 개봉된 '귀향', '눈길'과 같은 분노와 슬픔을 전제로 하는 이야기를 벗어나 위안부 피해자 옥분의 진취적인 삶의 태도를 통해 발랄하게 전개한다.

이날 이제훈은 "나문희 선생님 정말 감사합니다. 함께 찍어 주셔서 너무 영광이었고, 너무너무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

이에 나문희는 "우리끼리 이러면 너무 웃기죠?"라고 묻더니 "하지만 우리끼리는 너무 감사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이 캔 스피크'는 민원 건수만 무려 8000건, 구청 블랙리스트 1호 도깨비 할매 옥분(나문희)과 오직 원칙과 절차가 답이라 믿는 9급 공무원 민재(이제훈)가 영어를 통해 운명적으로 엮이게 되면서 서로를 이해하고 소통하는 친구 또는 가족이 되어가는 이야기다. 올 추석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