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수미, 故 마광수 교수 빈소서 자해소동…"현재 안정 되찾아"

입력 2017-09-06 18:05:22 | 수정 2017-09-06 18:05:2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김수미가 고(故) 마광수 전 연세대 교수 빈소에서 소동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6일 서울신문은 경찰의 말을 인용해 김수미가 6일 오전 11시경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마광수 교수의 빈소에서 자해 소동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술에 취한 김수미가 커터칼을 소지한 채 빈소를 찾아갔다는 것.

김수미 측은 "고인과 막역한 사이였다"며 "고인의 소식을 뒤늦게 접하고 빈소를 찾았다가 소동이 생겼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김수미를 진정시킨 뒤 가족에 연락 후 인계했으며, 현재는 안정은 되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수미는 현재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에 출연 중이다.

한편 마광수 전 교수는 지난 5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