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VS 우즈벡 0-0 무승부…한국, 9회 연속 월드컵 본선行

입력 2017-09-06 07:28:48 | 수정 2017-09-06 07:28: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 축구가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티켓을 획득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6일 새벽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10차전 원정경기에서 0-0으로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하지만 같은 조의 이란과 시리아가 2-2로 비기면서 한국이 조 2위로 본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날 한국은 우즈베크를 상대로 초반부터 강하게 몰아붙였다. 신태용 감독은 원톱 황희찬(잘츠부르크)을 꼭짓점으로 좌우 날개에 손흥민(토트넘)과 이근호(강원)를 배치했다.

황희찬은 경기 시작 1분 만에 상대 위험지역까지 파고들었다. 김민우의 스로인 패스를 받아 수비수를 등에 지고 왼발 터닝슛을 날렸다.

우즈베크도 종전의 수비축구에서 벗어나 좌우 측면을 이용한 빠른 돌파로 기회를 노렸다. 전반 20분에는 아지즈벡 하이다로프가 아크 정면에서 강하게 찬 오른발 중거리슛이 왼쪽 골대를 맞고 튕겨 나갔다.

한국은 전반 43분 볼 경합 과정에서 부상을 당한 장현수를 대신해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교체 투입됐다. 구자철과 정우영(충칭)이 중앙 미드필더로 호흡을 맞췄다.

전반 추가 시간 황희찬의 침투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강한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공이 반대편 골대를 맞고 나가면서 절호의 득점 기회를 놓쳤다.

한국은 후반 들어 라인을 많이 끌어올렸다. 신태용 감독은 마지막 교체카드로 이근호를 빼고 이동국(전북)을 넣었다.

이동국은 후반 40분 김민우의 크로스를 받아 헤딩슛을 꽂았지만, 바운드된 공이 골포스트를 맞고 넘어가 아쉬움을 남겼다. 이어 후반 추가시간 이동국의 강한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고 손흥민의 재차 슈팅마저 오른쪽 골대를 벗어나면서 경기는 0-0으로 끝났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