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뭉쳐야 뜬다' 캐나다 편 시청률 6% 기록…분당 최고 8.2%까지 올라

입력 2017-09-06 07:35:35 | 수정 2017-09-06 07:35:35
글자축소 글자확대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방송인 서장훈이 게스트로 함께한 '뭉쳐야 뜬다' 캐나다의 마지막 편이 높은 시청률로 마무리됐다.

지난 29일(화) 밤 10시 50분에 방송된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 39회가 시청률 6%(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38회가 기록한 5.3%보다 0.7%p 높은 수치다. 8일(화)부터 시작한 캐나다 편 가운데 가장 높은 기록이기도 하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8.2%까지 올랐다.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장면은 토론토의 상징 CN타워 꼭대기에서 줄 하나에 의지한 채 상공 위를 걷는 짜릿한 액티비티, ‘에지 워크’에 도전한 멤버들의 모습이다.

평소 '뭉쳐야 뜬다'에서 고소 공포증을 호소하며 서로 도전을 미루던 멤버들이었지만, "아버지로서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용기를 내 성공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덩치와 달리 겁쟁이 서장훈은 간신히 '에지 워크'를 한 바퀴 도는 것에는 성공했지만 "타워 끝에 매달려 보라"는 강사의 주문에 "아임 패스!"를 연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세계 각국의 명소와 오감만족 볼거리를 선사하며 인기를 끌고 있는 JTBC '뭉쳐야 뜬다'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한편, 다음주 '뭉쳐야 뜬다' 멤버들은 최초 여성 게스트 한채아와 만능 엔터테이너 윤종신과 함께 체코&오스트리아 패키지여행에 나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