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뭉쳐야 뜬다' 캐나다 편 시청률 6% 기록…분당 최고 8.2%까지 올라

입력 2017-09-06 07:35:35 | 수정 2017-09-06 07:35:35
글자축소 글자확대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방송인 서장훈이 게스트로 함께한 '뭉쳐야 뜬다' 캐나다의 마지막 편이 높은 시청률로 마무리됐다.

지난 29일(화) 밤 10시 50분에 방송된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 39회가 시청률 6%(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38회가 기록한 5.3%보다 0.7%p 높은 수치다. 8일(화)부터 시작한 캐나다 편 가운데 가장 높은 기록이기도 하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8.2%까지 올랐다.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장면은 토론토의 상징 CN타워 꼭대기에서 줄 하나에 의지한 채 상공 위를 걷는 짜릿한 액티비티, ‘에지 워크’에 도전한 멤버들의 모습이다.

평소 '뭉쳐야 뜬다'에서 고소 공포증을 호소하며 서로 도전을 미루던 멤버들이었지만, "아버지로서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용기를 내 성공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덩치와 달리 겁쟁이 서장훈은 간신히 '에지 워크'를 한 바퀴 도는 것에는 성공했지만 "타워 끝에 매달려 보라"는 강사의 주문에 "아임 패스!"를 연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세계 각국의 명소와 오감만족 볼거리를 선사하며 인기를 끌고 있는 JTBC '뭉쳐야 뜬다'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한편, 다음주 '뭉쳐야 뜬다' 멤버들은 최초 여성 게스트 한채아와 만능 엔터테이너 윤종신과 함께 체코&오스트리아 패키지여행에 나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