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러시아로 출국…오늘 푸틴과 정상회담

입력 2017-09-06 09:50:15 | 수정 2017-09-06 09:50:15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 러시아로 출국 / 연합뉴스tv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 러시아로 출국 / 연합뉴스tv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6∼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러시아 방문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연쇄 정상외교를 펼치고 주요 외교어젠다인 '신(新)북방정책'의 비전도 제시할 방침이다.

이날 오전 서울공항을 출발한 문 대통령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하자마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단독 정상회담에 참석한다.

단독 정상회담은 양측 정상을 포함해 4∼5명의 배석자가 참석하는 '소인수 회담' 형식으로 열린다. 한반도 정세와 전반적인 양국 관계에 대해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단독 정상회담에 이어 열릴 예정인 확대 오찬회담은 '1+15' 형식으로 양국 관료와 관계 기관장이 대거 배석한다. 양국 정상이 공동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주요협정과 양해각서(MOU) 서명식을 개최한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6차 핵실험 감행에 따른 한반도 안보 위기 상황을 평가하고 향후 대응조치와 함께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7일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양자 정상회담을 하고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도발과 6차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에 대해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르고 북한이 절감할 수 있는 실질적 대응조치'를 놓고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3차 동방경제포럼 전체 세션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동북아를 포함한 유라시아 지역 국가와의 경제협력을 위한 '신(新) 북방정책'을 천명할 계획이다.

이밖에 문 대통령은 현지에 거주하는 재외국민과 한·러 우호관계 증진에 기여가 큰 고려인 동포, 러시아 인사들을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열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