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당 "지금은 전술핵 배치가 답…탄두 중량 확대는 어린이 장난감 수준"

입력 2017-09-06 10:20:24 | 수정 2017-09-06 10:20:2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자유한국당은 6일 청와대와 여당의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비판하며 전술핵 재배치를 강력하게 요구했다.

정태옥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송영무 국방부장관의 전술핵 재배치를 검토 발언은 한반도의 엄중한 안보상황에 맞는 의미있는 발언"이라며 "정부는 확실하고 검증된 핵 대응 우선원칙을 다시 한 번 깊이 생각하라"고 촉구했다.

정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와 여당의 전술핵 재배치 반대 입장을 적극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와 민주당은 북한의 가공할만한 핵무기가 완성단계에 들어서 한국과 우방을 극도로 위협하는 이 순간에도 딴소리를 내고 있다"며 "1945년 핵이 처음 개발되고 투하된 이후 70여년간 확실히 검증된 것은 핵에 대해서는 핵이라는 공포의 균형이 가장 큰 해답이고 지금도 여전히 유효한 대응수단"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사일 탄두 중량 확대 등은 북핵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미사일 탄두 중량 확대 등은 북핵에 비하면 어린이 장난감 수준인데 이를 두고 북핵에 대응하겠다는 것은 국민을 속이는 것에 불과하다"며 "오히려 핵 확산을 우려하는 미국과 주변 강대국들을 적극 설득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송영무 국방부장관은 4일 국회 국방위원회 회의에 출석해 전술핵 재배치에 대해 "현 상황에서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으며 깊이 더 검토해봐야 할 사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청와대는 "정부의 공식입장이 아니다. 한반도 비핵화라는 정부 입장에는 변동이 없다"고 밝혔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