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동석, 영화 '챔피언' 주연 확정…끊임없는 작품 행보

입력 2017-09-06 10:27:27 | 수정 2017-09-06 10:27:2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마동석이 영화 '챔피언' 주연을 확정지었다.

영화 '챔피언'은 팔씨름을 소재로 한 남성성과 감동이 살아있는 휴먼 드라마로, 웹드라마 '연애세포' 등을 연출한 김용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워너브라더스 코리아가 배급을 맡았다.

마동석은 최근 SNS를 통해 “팔씨름을 소재로 한 영화를 준비 중입니다. 훈련을 도와주는 백성열, 남우택, 김도훈, 홍지승 선수, 배승민 대표 감사하고 힘냅시다!”라며 '챔피언' 출연을 예고한 바 있다.

특히 마동석은 현직 팔씨름 선수들에게 훈련과 조언을 받으며 영화를 이끌어가는 주역으로서의 소임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에만 ‘범죄도시’, ‘부라더’, ‘곰탱이’, ‘원더풀 라이프’, ‘신과 함께’, ‘챔피언’ 등 총 여섯 개의 영화에 참여한 마동석. 대세 배우임을 입증하듯 신선한 캐릭터와 탄탄한 연기력으로 끊임없는 러브콜을 받고 있는 그는 형사, 교사, 어린 딸을 둔 아빠 등 다양한 배역과 새로운 도전으로 관객을 찾아오고 있다.

또 독립영화에서부터 블록버스터까지 작품의 크기나 장르에 구애 받지 않는 모습을 보여오며 단순히 출연하는 것을 넘어 적극적으로 아이디어 회의 등에 참여, 더 완벽한 작품이 완성될 수 있도록 힘을 쏟고 있다.

한편 마동석은 영화 ‘곰탱이’ 촬영에 임하고 있으며, 오는 10월 4일 ‘범죄도시’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