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학교 2017' 종영…김세정 "다시 꿈꾸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입력 2017-09-06 11:11:24 | 수정 2017-09-06 11:11:2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청춘 드라마 ‘학교 2017’을 통해 대세 여주인공에 등극한 김세정이 꿈과 희망을 키우는 라은호답게 행복한 종영 소감을 남겼다.

배우 김세정(구구단 세정)이 여주인공 라은호 역을 맡은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이 지난 5일 16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성적에 빠진 학교를 뒤집기 위해 히로인 X로 나선 태운(김정현 분)의 정체가 만천하에 공개되고 은호(김세정 분)가 주범으로 몰리면서 위기에 빠지는 듯했다. 학교의 소중함을 깨달은 은호는 다시 돌아가고 시골학교로 가게 된 부친을 따라 태운은 새로운 곳에서 정착하게 됐다.

서로 떨어져 지내지만 여전히 꿈을 키우는 은호와 평범한 생활을 시작한 태운. 그 속에서 사랑도 이어가는 이들의 미래는 힘찬 해피엔딩을 향해 나아가 시청자에게 잔잔한 여운을 선사했다.

김세정은 6일 오전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드라마 현장에서 찍은 사진과 함께 데뷔작을 마친 소감을 남겼다. “처음으로 연기하게 된 작품으로 ‘학교 2017’을 만난 게 참 다행이라는 기분이 들었습니다”라며 데뷔 작품으로 청춘 드라마 ‘학교 2017’에 출연한 것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먼저 남겼다.

이어 “막상 데뷔라는 꿈을 이루고 나니 잊고 있었던 그때가 생각나더라고요. 꿈꾸는 것에 기뻐하고 눈을 반짝이던 저를 은호를 통해 다시 한 번 바라볼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잠깐이지만 은호가 되어 보고 나니 그 시절 제가 얼마나 꿈, 친구, 학교로 인해 행복해했는지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습니다”라며 꿈을 향해 달려가는 은호를 연기하면서 느꼈던 소중한 감정들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시간 함께 고생한 스태프와 뜨거운 사랑과 꾸준한 응원을 보내준 시청자를 향한 고마운 인사도 잊지 않았다.

김세정은 “처음이라는 수식어처럼 늘 부족해서 죄송하고 걱정했던 제게 응원해주시고 힘을 더해주신 감독님 그리고 모든 스태프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라며 “새로운 관계라는 걸 잠시 잊고 있던 제게 친구라는 존재를 일깨워준 금도고 2학년 1반 친구들 너무 사랑합니다. 작은 것부터 큰 것까지 가르쳐주신 선생님들, 우리 은호네집 식구들 모두 모두 감사합니다. 촬영장에서 사랑받는 은호를 만들어주신 시청자 분에게도 감사드립니다. 늘 언제나 그렇듯 열심히 하는 모습 앞으로도 지켜봐주세요”라며 이번 작품을 통해 사랑과 가르침을 안겨준 분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세정은 데뷔 작품인 청춘드라마 ‘학교 2017’ 을 통해 ‘설렘 장인’ ‘럽세정’ 등 애칭을 얻으며 ‘무한 긍정녀’ 라은호 역으로 사랑받았다. 우정부터 사랑까지 여러 배우들과 케미를 자랑하며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