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씨네타운' 고현정이 웬일이니?…김성경 "저희 사랑하는 사이"

입력 2017-09-06 11:43:56 | 수정 2017-09-06 11:44:5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씨네타운'에 배우 고현정이 김성경을 응원하기 위해 전화 연결을 했다.

6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 영화 '구세주 리턴즈'의 주인공 최성국, 김성경이 출연했다.

이날 스튜디오로 한 통의 전화 연결이 있었다. 그는 "저 미스코리아 출신"이라며 "스무고개 하면 안되요? 시간이 없죠? 저 고현정 입니다"라고 말했다.

박선영 아나운서가 "김성경 응원하러 전화 주셨냐"라고 하자 김성경은 "저희 사랑하는 사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고현정은 김성경을 응원하기 위해 "이성경 최고다"를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김성경이 아닌 이성경으로 잘 못 부른 것.

고현정은 김성경에게 "어떡하지 너무 미안해"라며 쑥쓰러워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