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원식 "한국당, 명분 없는 보이콧 중단하고 즉각 복귀해야"

입력 2017-09-06 12:48:40 | 수정 2017-09-06 12:48:5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은 명분 없는 보이콧을 중단하고 국회로 즉각 복귀해야 한다"면서 "김장겸 MBC 사장이 조사까지 받은 마당에 보이콧이 아무런 명분이 없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한국당이 김장겸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 등의 이유로 국회를 보이콧하고 전날 교섭단체 대표연설도 하지 않은 것을 거론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당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거부는 국회에 대한 사보타주"라면서 "이런 중차대한 자리를 부당노동행위로 조사받는 인사를 비호하고자 팽개치는 게 제1야당이 할 일인가"라고 말했다.

또 한국당이 연설을 취소한 것에 대해서 우 원내대표는 "대표연설은 자신들의 정책을 설명하고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더없이 중요한 자리로, 하고 싶으면 하고 안 하고 싶으면 안 하는 아이들 장난이 아니다"면서 "국가안보를 나 몰라라 하는 정당이 4개월 전까지만 해도 집권여당이었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다"며 회의감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