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푸틴 "존경하는 文대통령 환영…북핵·교역 협력 기대"

입력 2017-09-06 14:17:17 | 수정 2017-09-06 14:17:17
글자축소 글자확대
mbc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mbc 방송화면


6일 오후 푸틴 대통령은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 마련된 단독회담장에서 문 대통령과 만나 북한 핵·미사일 문제와 양국 교역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푸틴 대통령은 회담 모두발언에서 "존경하는 문 대통령께서 오신 것을 환영한다"며 "얼마전 전화통화를 한 데 이어 오늘 다시 만나서 함께 북한 핵·미사일 문제를 비롯해 우리가 우려스럽다고 생각하는 문제를 논의하고 양자 전반에 대해 논의하게 되어 반갑다"고 밝혔다.

이어 "이 맥락에 흡족해하면서 주목할만한 것은 우리의 양국 교역량이 작년에 16% 정도 떨어졌지만 올해는 6개월 동안 50% 정도 늘어난 것"이라며 "물론 앞으로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훨씬 더 크다.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짧은 기간 동안 회담도 하고 또 통화도 하다 보니 아주 친근하게 느껴진다"는 인사말을 건네고 "연배도 비슷하고 성장과정도 비슷하고 기질도 닮은 점이 많아서 많이 통한다고 느끼고 있다"며 개인적 호감을 표시했다.

소인수 회담 형태로 진행된 단독 정상회담에는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장,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러시아 측에서는 트루트네프 부총리 겸 극동전권대표와 라브로프 외교장관, 우샤코프 외교보좌관, 갈루쉬카 극동개발부 장관이 각각 참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