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히딩크 "한국 국민이 원한다면…감독직 맡겠다"

입력 2017-09-06 14:20:30 | 수정 2017-09-06 14:35:4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2002년 당시 한국 대표팀을 4강에 올려놓은 히딩크 감독이 “국민이 원한다면 국가대표팀 감독을 다시 맡겠다”고 해서 화제다.

6일 한 매체는 히딩크 측 관계자가 지난 6월 슈틸리케 감독 퇴임 이후, “한국 국민들이 원한다면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을 용의가 있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앞서 히딩크 전 감독은 잉글랜드와 러시아 대표팀 감독 제의도 거절하고, 올해 초에는 중국 프로축구 구단의 잇따른 감독 제의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