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술학교' 닉쿤 "한국서 하는 첫 드라마, 감사한 마음"

입력 2017-09-06 14:27:29 | 수정 2017-09-06 14:27: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2PM 닉쿤이 '마술학교'를 통해 첫 한국어 연기에 도전한다.

닉쿤은 오는 11일 오전 7시 공개될 JTBC 웹드라마 '마술학교'(극본 김도원 / 연출 김도원 / 제작 JYP픽쳐스)에서 레지던트 준 역을 맡았다. 준은 미국으로 입양된 후 "나는 세상에 갚을 것이 많다"는 생각에 의사가 됐고, 자신이 태어난 곳에서 살아보고 싶어 한국에서는 6년째 살고 있다.

올해로 한국생활 10년차를 맞은 닉쿤은 한국어로 하는 연기는 처음이라며 "촬영에 들어가기도 전부터 많이 긴장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촬영이 시작되고 제작진과 동료배우들이 많은 도움을 주셨고, 그래서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첫 한국어 연기이니만큼, 애정을 듬뿍 가지고 정말 열심히 촬영했다. 시청자 여러분들도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마술학교'는 모태솔로 이나라, 천재마술사 제이(윤박), 미국 입양아 출신의 레지던트 준(닉쿤), 최연소 천체물리학 박사 이성(강윤제) 등 달라도 너무 다른 4인방이 각기 다른 이유로 마술학교를 찾아 예상치 못한 경험을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예측불가 매직드라마다. 오는 11일 월요일 오전 7시 네이버TV를 통해 첫 공개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