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네티즌 말말말] '음주운전'으로 실형 선고받은 길 '삼진아웃!'

입력 2017-09-06 15:21:32 | 수정 2017-09-06 15:21:3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세번째 음주운전 적발로 물의를 일으킨 가수 길(40·길성준)이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검찰은 6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서 징역 8월 실형을 구형했다.

길은 지난 6월 28일 오전 3시경 혈중알코올농도 0.172% 면허 취소 수준 만취 상태로 자신의 BMW 승용차로 서울 용산구 이태원 부근에서 중구 소공로 회현 119 안전센터 앞까지 약 2km 가량 음주운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길은 "제가 저지른 모든 잘못에 대해서 벌을 받겠다"고 최후 진술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네티즌들은 세번이나 음주운전 단속에 걸린 길에 대해 "음악으로 보답한다는 그런 소리는 하지마라(yong****)", "세번이나 걸릴 정도면 음주운전 반성 1도 안했다는 뜻이다. 이정도면 살인미수(popo****)", "단속 걸린 게 3번이면 그동안 적어도 30번은 했을 듯(ddod****)", "좋아하는 가수지만 음주운전은 살인과 같습니다. 다시는 TV에서 보는 일 없기를(doku****)", "세번까지는 이해를 못해주겠다. 안타깝다(baj7****)", "다 아는 얼굴을 왜 저렇게 가린건지. 닌자거북이 인줄(star****)"라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