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文대통령, 오늘 한·일 정상회담…'新북방정책 비전' 천명

입력 2017-09-07 06:53:49 | 수정 2017-09-07 06:53:49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은 러시아 순방 이틀째인 7일 아베 신조(安倍晋三)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을 하고, 동방경제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신(新) 북방정책 비전'을 발표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 내 회담장에서 아베 총리와 만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도발과 6차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에 대해 강도 높은 제재 방안을 논의할 전망이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일제 강점기 강제 노역자 배상 등 과거사 문제,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2020 도쿄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력 방안 등도 논의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어 3차 동방경제포럼 전체 세션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동북아를 포함한 유라시아 지역 국가와의 경제협력을 위한 '신(新) 북방정책 비전'을 천명할 계획이다.

신 북방정책 비전은 러시아 극동 지역과 중국 동북 3성, 중앙아시아 국가와 몽골 등 유라시아 국가들과의 경제협력을 체계적으로 활성화한다는 구상이다.

문 대통령은 이밖에 현지에 거주하는 재외국민과 한·러 우호 관계 증진에 기여가 큰 고려인 동포, 러시아 인사들을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열 계획이다.

동방경제포럼은 푸틴 대통령이 자신의 세 번째 임기를 시작하면서 러시아 정부가 역점을 두고 있는 극동지역 개발을 위해 극동러시아 지역을 러시아의 경제수도로 개발하기 위해 만든 것으로, 지난 2015년 1차 포럼 개최 이후 해를 거듭할수록 규모가 커지고 있다.

이번 포럼에는 50여개국에서 4000여명이 참석했다. 26개국에서 정부 대표를 파견한다. 북한도 김영재 대외경제상을 단장으로 '조선 정부 경제대표단'을 보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