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시진핑에게 "대북 군사행동, 첫번째 선택 아냐"

입력 2017-09-07 07:15:32 | 수정 2017-09-07 07:16: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경 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은 6일(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전화통화를 통해 "분명히 대북 군사행동은 미국 정부의 첫번째 선택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 북한의 제6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 뒤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군사행동을 제외한 다른 압박 수단을 먼저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두고 볼 것"이라고 군사 옵션 사용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았다.

이같은 언급은 트럼프 정부가 군사 옵션보다는 경제 제재와 한반도 주변국과의 공조 등 다른 대북 압박 수단을 먼저 사용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과 약 45분간 통화하면서 북한의 6차 핵실험을 규탄하고 북한의 최근 행보가 자국에 이익이 되지 않을 뿐 아니라 전 세계에 대한 위험이라는 점에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통화 내용에 대해 "시 주석은 뭔가를 하고 싶어 한다"면서 "그가 그 일을 할 수 있을지 없을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해법과 관련해 "시 주석이 나와 100% 동의한다고 믿는다"면서 "우리는 매우 솔직하고 매우 확고한 통화를 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시 주석은 북한 비핵화를 매우 강하게 지지했으며, 우리는 다른 것들도 얘기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다른 어떤 일들을 곧 다시 얘기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