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호철 통일로 문학상' 첫 수상자에 재일동포 김석범 작가

입력 2017-09-07 07:41:38 | 수정 2017-09-07 07:41: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소설 '화산도'를 쓴 재일동포 김석범 작가(92·사진)가 '제1회 이호철 통일로 문학상'을 수상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심사위원장을 맡은 염무웅 문학평론가는 "김석범은 남과 북 어느 쪽에도 속하지 않는 경계의 삶을 살면서 제주 4·3사건의 진상규명과 그 문학적 형상화, 평화인권 운동에 생애를 바쳐온 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국을 떠나 있음에도 불구하고 작가적 촉각은 항상 예리하게 조국의 현실을 향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김석범 작가는 1925년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태어난 조선적(朝鮮籍) 작가다. 김석범 작가의 '까마귀의 죽음'(1957)은 제주 4·3사건을 소재로 한 최초의 소설이다. 1997년 완성한 '화산도'는 원고지 2만2000매 분량의 대작으로, 일본 평단에서 "20세기 최후를 장식하는 금자탑"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특별상 수상자로는 소설가 김숨이 선정됐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삶을 소재로 한 '한 명', 이한열 열사의 운동화 복원 과정을 그린 'L의 운동화'가 대표작이다.

이호철 통일로 문학상은 지난해 타계한 분단문학의 거장 이호철 작가의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올해 처음 제정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