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제유가, 美 정제라인 재가동에 이틀째 상승

입력 2017-09-07 07:57:55 | 수정 2017-09-07 07:57: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국제유가가 6일(현지시간) 미국 정제라인 재가동 소식에 이틀 연속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0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배럴당 0.50달러(1%) 상승한 49.1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허리케인 '하비'로 중단됐던 멕시코만의 정제 활동이 재개되면서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정유사들이 정제라인을 재가동하면서 원유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된 것이다.

국제금값은 소폭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5.50달러(0.4%) 하락한 1339달러에 마감했다. 금값은 미 경제지표가 혼조를 보인 가운데 박스권에서 등락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