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사자 박준석, CEO 아내 최초 공개…'연예인 못지않은 미모'

입력 2017-09-07 09:04:57 | 수정 2017-09-07 09:21:0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태사자 출신 박준석이 ‘백년손님’에서 미모의 아내를 최초로 공개한다.

7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은 이만기와 장모 최위득, 마라도 사위 박형일과 해녀 장모 박순자, 김종진과 장모 최봉옥의 이야기로 꾸며진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태사자’ 출신의 90년대 원조 꽃미남 아이돌로 지난 6월 웨딩 마치를 올린 새 신랑 박준석이 출연한다.

앞서 진행된 녹화 당시 남편 박준석을 응원하기 위해 미모의 아내도 스튜디오를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현재 연예 엔터테인먼트 CEO인 박준석의 아내 박교이 씨는 연예인 못지않은 미모로 출연자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두 사람은 ‘결혼 97일 차’ 신혼 부부답게 시종일관 달달한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MC 김원희가 두 사람의 첫 만남에 대해 질문하자 박준석은 "영화 시사회에서 아내를 우연히 만났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준석은 “같은 영화를 보다가 같은 장면에서 울고 있는 모습을 보고 첫눈에 반해 이후 이어진 뒤풀이에서 대뜸 '저랑 사귀실래요?'라고 고백을 했다"고 밝혔다.

이에 스튜디오에 직접 나온 박준석의 아내는 "난데없는 고백에 남편의 첫 인상은 미친놈 같았다"고 깜짝 발언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준석의 아내는 “그날 남편의 고백에 거절했지만, 이후 남편이 새벽에 술을 마시고 계속 고백하더라. 그때는 정말로 이상한 사람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에 박준석은 “아내를 좋아하지만 용기가 나지 않아 술의 힘을 빌렸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내를 진심으로 좋아했던 박준석의 '7전8기 만취 고백’ 스토리에 모든 패널들이 놀라워했다는 후문.

원조 아이돌 박준석의 미모의 아내와의 첫 만남부터 결혼 까지 연애 풀스토리는 7일 밤 11시 10분 SBS '백년손님‘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