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수미, 故 마광수 교수와 친분 없어…기분 나빠" 마 교수 측근 주장

입력 2017-09-07 09:09:18 | 수정 2017-09-07 09:59:22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수미, 고 마광수 빈소서 자해 소동기사 이미지 보기

김수미, 고 마광수 빈소서 자해 소동

배우 김수미(66)가 고(故) 마광수 전 연세대 교수 빈소에서 자해 소동을 벌였다.

지난 6일 오전 11시경 김수미는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 서울병원에 마련된 마광수 교수의 빈소를 찾았다.

일부 보도에 따르면 술에 취한 채 찾은 김수미는 커터칼을 꺼내 "글을 이상하게 썼다고 감옥에 보내고 교수들이 왕따시켜 억울하게 이렇게 만든 것 아니냐"며 "나도 죽을 것"이라고 난동을 부렸다.

하지만 경찰 측은 김수미의 가방에서 커터칼이 발견됐지만 현장에서 이를 꺼낸 적은 없다고 밝혔다.

김수미는 병원으로 향하는 택시 안에서 "마광수가 내 친구인데 너무 슬프다"라며 "나도 죽어버리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택시 기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김수미씨를 안정시킨 뒤 보호자에게 인계했다.

이 소식이 보도된 뒤 마광수 교수와 막역한 사이로 알려진 연극 연출가이자 극단 예술집단 참 강철웅 대표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수미 씨에게 기분이 나빴다"라며 "마광수 교수와 김수미는 친분 없는 사이"라고 주장했다.

강 대표는 또 "빈소에서 죽겠다고 소동을 벌일 정도라면 평소 연락이라도 하고 마 교수 어려울 때 용돈 챙겨주시고 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생전 연락도 없고 한 번도 보질 못했다. 김수미가 마 교수와 친분이 있다면 제가 모를 리 없다"라고 강조했다.

고 마광수 전 교수는 지난 5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 하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