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매드독' 유지태X우도환X류화영, 대본리딩서 불꽃 튀는 연기열전 '엄지척'

입력 2017-09-07 09:13:08 | 수정 2017-09-07 09:22:11
글자축소 글자확대
'매드독' 유지태 우도환 류화영기사 이미지 보기

'매드독' 유지태 우도환 류화영


‘매드독’이 첫 대본 리딩부터 뜨거운 열연과 빈틈없는 연기호흡으로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맨홀’ 후속으로 오는 10월 11일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매드독’ (연출 황의경, 극본 김수진,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의 첫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매드독’은 천태만상 보험 범죄를 통해 리얼한 대한민국의 현실을 신랄하게 드러낼 센세이셔널한 보험 범죄 조사극.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을 대체불가의 다크히어로 보험 범죄 조사팀 ‘매드독’의 활약을 통해 답답한 현실에 시원한 카운터펀치를 날릴 또 하나의 웰메이드 장르물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달 25일 서울 여의도 KBS 별관에서 진행된 첫 대본 리딩에는 황의경 감독, 김수진 작가를 비롯해 유지태, 우도환, 류화영은 물론 조재윤, 김혜성, 정보석, 홍수현, 최원영, 박인환, 장혁진, 이준혁 등 탄탄한 연기력과 개성을 겸비한 배우들이 한 자리에 모여 뜨거운 열정을 쏟아냈다.

이날 배우들은 대체불가 연기력을 발산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보험 범죄 조사극이라는 새로운 장르인 만큼 ‘매드독’에 대한 관심이 방송 전부터 뜨겁다. 캐릭터에 완벽하게 동화된 배우들의 안정적이고 강렬한 연기는 탄탄한 완성도에 기대감을 더했다. 남다른 존재감의 배우들이 모여 펼치는 연기 시너지는 보는 이들을 설레게 만들 정도였다는 후문.

존재만으로도 기대감을 높이는 유지태는 압도적 몰입감으로 좌중을 휘어잡았다. ‘매드독’은 ‘보험범죄 조사극’이라는 신선한 장르와 더불어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날카롭고 강렬한 연기를 보여준 유지태의 출연작이라는 것만으로 궁금증과 기대감을 자극한다. 이날 유지태는 한 번 물면 절대 놓지 않는 일명 ‘미친개’ 최강우 역을 맡아 냉철함과 따뜻함을 모두 지닌 캐릭터의 매력을 무한 발산했다. 차갑고 냉정하게 대사를 읊조리다가도 금세 현장을 숙연하게 만드는 감정 연기는 ‘믿고 보는 배우’라는 찬사를 증명했다.

강렬한 연기와 독보적 매력으로 급부상중인 떠오르는 신예 우도환도 선배들 사이에서 날카로운 카리스마로 인상을 남겼다. 뇌섹남이자 거리의 사기꾼 김민준 역을 맡은 우도환은 아픔과 상처를 지닌 차가운 매력을 연기로 풀어내며 시선을 모았다. 비밀을 숨긴 채 강우와 대립각을 세우는 연기로 동료 배우들과 관계자들을 숨죽이게 만드는 몰입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류화영은 반전 매력을 담은 연기로 존재감을 톡톡히 드러냈다. 눈호강 비주얼부터 팔색조 매력을 가진 연기까지 류화영은 이미 체조선수 출신 홍일점 보험 조사원 장하리 그 자체였다. 특히 요염하고 섹시한 매력을 한껏 드러내는 대사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남다른 내공의 배우들이 선보이는 불꽃 튀는 연기 열전이 드라마에 관한 기대감을 한층 높였다. 조직 폭력배 출신에 간호사 자격을 취득한 반전 있는 보험 조사원 역할을 맡은 조재윤은 개성 강한 연기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죽은 기계에 숨을 불어넣는 보험조사원 맡은 김혜성도 맛깔스러운 연기로 감칠맛을 더했다. 계산에 냉정한 태양생명 오너 역을 맡은 정보석, 도도한 매력을 지닌 태양생명 오너 딸 역을 맡은 홍수현, 안하무인 재벌 3세 역할을 맡은 최원영 등의 개성으로 똘똘 뭉친 캐릭터들의 매력은 내공 탄탄한 배우들의 연기로 생생하게 살아났다.

이날 대본리딩에서 황의경 감독은 “가장 중요한 건 돈보다 사람이고, 사랑이고, 서로의 마음이다. 우리가 잊고 있었던 가치를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작품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감독이라면 누구나 부러워할 만한 좋은 배우들이 한 자리에 모이게 됐다. 모두 힘을 합쳐서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함께 자리한 김수진 작가는 “마지막까지 흔들리지 않고 끝까지 잘 쓰겠다며” 남다른 각오를 드러내 새로운 장르물의 탄생에 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매드독’은 ‘로맨스 타운’, ‘미스터 굿바이’ 등에서 사람 냄새나는 연출을 인정받은 황의경 PD와 김수진 작가가 의기투합해 새로운 웰메이드 장르물로 시청자를 찾아갈 예정이다. ‘맨홀’ 후속으로 오는 10월 11일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