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투3' 한채영 "남편과 부부싸움 중 쌍코피 터져" 고백

입력 2017-09-07 09:20:33 | 수정 2017-09-07 09:20:33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채영 / 사진제공=KBS 2TV '해피투게더3'기사 이미지 보기

한채영 / 사진제공=KBS 2TV '해피투게더3'


배우 한채영이 시트콤 뺨치는 가족 스토리로 관심을 집중시킨다.

7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에 출연한 한채영은 다섯 살 아들과 남편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놔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이날 한채영은 '아들이 엄마가 유명한 배우라는 걸 아냐'는 질문에 "아이가 TV를 보기 시작한 지 얼마 안됐다. 처음에 많이 보여준 게 '언니들의 슬램덩크'였는데 아들이 유치원에 가서 '우리 엄마는 노래하는 사람'이라고 했다더라"며 본의 아니게 본업이 전도된 사연을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남편에게 굴욕을 당한 사연도 고백했다. 한채영은 "원래 남편이 레코딩 틀어놓듯이 '너무 예뻐', '너무 최고야'를 자동으로 하던 사람이다. 근데 10년을 살다 보니 솔직해지더라"며 운을 뗐다.

이어 "'언니들의 슬램덩크'를 보더니 남편이 '너 몸치랑 음치뿐만 아니라 박치까지 있는 것 같아'라고 하더라"면서 "솔직한 걸 원했지만 그렇게 솔직한 건 기분 나쁘다"며 울분을 토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한채영은 결혼 초 남편과 부부싸움을 하다가 쌍코피를 흘린 이야기를 꺼내 주변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한채영은 "쌍코피 나오지 눈에서는 레이저 나오지, 정말 공포영화였다"고 덧붙여 사건의 전말에 궁금증을 수직 상승시켰다.

한채영이 공개할 '쌍코피 사건' 풀스토리는 7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