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아베 "북핵 대응 공조 이어가자"

입력 2017-09-07 10:26:44 | 수정 2017-09-07 10:26:44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사진=한경 DB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북한의 핵 도발에 대응한 공조 의지를 재확인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아베 총리는 모두발언에서 "북한의 연이은 도발은 지금까지 없었던 중대하고 긴급한 위협"이라며 "일본과 한국, 미국이 공조를 지금까지 잘 해왔지만 앞으로도 더욱 긴밀하게 공조해서 대응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때문에 일본과 한국 국민들이 많은 걱정을 하고 있다. 일본 국민들께 위로말씀을 전한다"며 "그 만큼 한국과 일본 양국의 긴밀한 공조가 더욱 절실해졌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동안 여러 번 만나고 통화하면서 대부분의 시간을 북핵문제 대응에 할애했다"며 "오늘도 북핵문제 대응방안을 심도있게 협의하지 않을 수 없는데, 그에 더해 경제협력을 비롯해 양국의 여러 분야 관계를 증진시키는 방안도 협의를 시작해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