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드 발사대 4기 배치 완료…민주당 "임시적 조치" vs 한국당 "안보위해 불가피"

입력 2017-09-07 10:47:10 | 수정 2017-09-07 10:48:08
글자축소 글자확대
2016년 7월 류제승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오른쪽)과 토머스 밴달 미8군사령관(주한미군사령부 참모장)이 서울 이태원로 국방부에서 사드의 주한미군 배치 결정을 발표하고 있다.  (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2016년 7월 류제승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오른쪽)과 토머스 밴달 미8군사령관(주한미군사령부 참모장)이 서울 이태원로 국방부에서 사드의 주한미군 배치 결정을 발표하고 있다. (한경 DB)



국방부는 7일 주한미군 고도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ㆍTHAAD) 잔여 발사대 4기가 임시 배치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 사드 발사대 4기와 관련 장비가 경북 성주 골프장으로 반입된 후 브리핑을 통해 사드 임시 배치를 공식 확인했다.

국방부는 이날 사드 임시 배치가 “각종 탄도미사일 발사와 고위력의 핵실험 등 더욱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최종 배치 여부는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철저히 시행한 후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되풀이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사드 배치를 앞두고 "안보상황 변화에 따른 '임시적' 조치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제윤경 민주당 대변인은 사드 배치 완료를 앞둔 6일 저녁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번 사드 배치는 한미동맹과 한반도 긴장고조에 따른 '임시적' 조치라는 점을 강조한다"고 밝혔다.

제 대변인은 "사드 임시배치는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핵능력이 과거와 다른 수준으로 발전되고 있는 것이 분명한 상황에서 우리의 안보를 확보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면서 "정부는 미군 측에 공여하기로 한 전체 부지에 대한 일반환경영향평가를 철저하게 한 뒤 그 결과를 반영해 최종 배치를 결정할 것"이라며 임시배치와 최종배치는 전혀 다른문제라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은 논평을 통해 "7일 오전 완료된 사드(THAAD) 4기 추가 배치를 국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밝혔다.

강효상 한국당 대변인은 "사드는 한국에 들어온지 반년 여 만에 한 개 포대가 정상 작동하게 됐다"면서 "이는 5천만 국민과 주한미군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필수적이고도 불가피한 조치로, 정권과 좌파세력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의 염원을 이룬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강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은 ICBM이 날아다니고 사상 최대의 핵실험까지 자행되는 안보위기가 닥치고 나서야 허겁지겁 사드 배치에 나섰다"면서 "지난 5월 있었던 ‘사드 보고 누락’ 소동에 문재인 대통령이 격노했다는 것은 국가 지도자로서 외교안보 상황에 한치 앞도 보지 못했다는 사실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 대변인은 이어 "문재인 정부는 한미일 공조와 중국의 설득 강화를 통한 원유 수출 중단 등 최고수준의 대북 압박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드 기지 입구인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는 지난 6일 오후부터 주민과 시민·사회단체 회원 등 300여 명이 농성을 벌였지만 이날 오전 0시께부터 경찰이 강제 해산을 시작해 오전 5시께 대부분 해산됐다.

이 과정에서 주민 등 수십 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