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희생부활자' 김해숙 "이처럼 완벽한 미스터리 스릴러 있을까 싶어"

입력 2017-09-07 11:19:11 | 수정 2017-09-07 11:33:5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김해숙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김해숙 / 사진=최혁 기자


'국민 엄마' 김해숙이 아들의 목숨을 빼앗으려는 '희생부활자'로 돌아왔다.

7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희생부활자' (RV: Resurrected Victims)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해숙은 이 영화에서 지금까지 보여준 인자하고 따뜻한 엄마의 모습이 아닌 7년만에 복수를 위해 살아 돌아온 후 아들을 공격하는 명숙을 연기한다. 그는 미스터리를 끌고 나가는 주요 축으로 영화의 든든한 중심축을 맡는다.

김해숙은 "영화에서 미스터리 스릴러를 굉장히 좋아한다. 시나리오 처음 받고 보다가 일단 덮었다. 충격적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다시 읽어보니 우리나라에 완벽한 미스터리 스릴러가 나온적이 없었던 것 같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고 푹 빠져서 읽었다. 의외의 제 모습이지만 열심히 재밌게 흥미롭게 촬영했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희생부활자'는 억울한 죽음 뒤 복수를 위해 살아돌아온 희생부활자의 국내 첫 사례로 7년 전 강도 사건으로 살해당한 엄마 명숙(김해숙)이 살아 돌아와 자신의 아들 진홍(김래원)을 공격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스릴러다. 오는 10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