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우택 "사드 발사대 4기 배치 환영…문재인 정부, 국가혼란 초래 사과해야"

입력 2017-09-07 11:22:04 | 수정 2017-09-07 11:22:0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경북 성주에 추가 반입된 사드 발사대 4기와 관련해 "지금이라도 설치돼 다행스럽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사드배치 완료가 만시지탄의 감이 있지만 지금이라도 설치된 것은 매우 적절한 행동이라고 판단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국방부는 사드 1개 포대가 완전하게 배치되고 가동이 원만하게 시작되어 완전하게 전력화 될 때까지 만전을 기해주시길 바란다"라며 "이번 일련의 과정에서 소위 극렬 좌파 세력들이 불법적 작태, 또 사드배치를 물리적으로 방해하는 세력들에 대해서는 불관용의 원칙으로 엄단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지난해 7월 한·미 양국이 사드배치 방침을 공식 결정한 이후에 엄청난 국가적, 국민적 혼란이 있었다"면서 "정부여당의 국민과 국제사회 앞에서 이러한 혼란을 초래한 것에 대한 공식 사죄도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아직도 사드 반대 당론을 바꾸지 않고 있다"면서 "북한이 핵 실험을 하고 있고 한·미동맹과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엄중 시기에 사드 배치를 임시 조치라 얘기하면서 임시 배치와 최종 배치는 전혀 다른 것이라고 얘기하는 것은 국민적, 국가적 혼란을 부추기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