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승용 "노인의 날, 국가공휴일로 지정하자"

입력 2017-09-07 11:31:07 | 수정 2017-09-07 11:31: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주승용 의원, 노인의 날(10월 2일)을 국가공휴일로 지정 <공휴일에 관한 법률> 제정안 대표 발의

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 DB





주승용 의원(국민의당, 여수시을)이 노인의 날로 지정돼있는 10월 2일을 국가공휴일로 지정하기 위한 <공휴일에 관한 법률> 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7일 밝혔다.

주 의원은 "노인의 날을 국가 공휴일 지정하려는 것은 경로효친의 소중한 정신을 되새기고,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노인문제 해결에 대한 국민적인 관심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우리나라의 인구 고령화는 매우 심각한 수준이다.

통계청 발표에 의하면 지난해 65세 이상 인구가 15세 미만 인구를 사상 처음 추월하면서 ‘노인이 아이들보다 많은 나라’가 현실이 됐다. 지난해 11월 1일 기준 65세 이상 인구는 677만5,000명으로 15세 미만 유소년 인구(676만8,000명)을 추월했다.

2025년이면 1,0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추산된다. 우리 사회가 이미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었고, 전남은 65세 이상 노인 인구 비율이 21.4%에 달하면서 전국에서 처음으로 초고령사회(20% 이상)에 진입했으며 국가 전체의 초고령화 사회가 당초 예상보다 빠르게 진척되고 있어 다각적인 대비가 시급하다.

그러나 우리 사회의 노인 문제에 대한 인식과 각성은 여전히 취약하다. 노인 빈곤율과 노인자살율은 여전히 OECD 1위를 기록하고 있지만 노인 복지의 수준은 여전히 제자리걸음에 그치고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에 대해 주 의원은 "과거 국가발전과 자식 교육을 위한 어르신들의 땀과 눈물은 그에 합당한 존경과 보호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하며 "장수시대가 축복이 되려면 외롭고, 아프고, 생활고에 시달리는 어르신들의 문제가 빨리 해결되어야 한다. 노인의 날 공휴일 지정은 단지 쉬는 날 하나 더 만들자는 게 아니라 고령화 사회에 접어든 현실에서 우리 부모님과 어르신을 위한 노인 문제 해결에 더욱 관심을 갖자는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적인 장수국가이자 노인 복지 선진국으로 알려진 일본은 1954년부터 노인의 날을 공휴일로 지정했으며, 2003년 이후에는 매년 9월 셋째 주 월요일을 경로의 날로 지정해 자녀들은 토요일부터 사흘간에 걸쳐 부모님을 모시고 여행을 하는 경우도 많다.

우리나라도 10월 2일 노인의 날이 공휴일로 지정된다면 매년 10월 3일 개천절까지 이틀 간 연휴가 가능하게 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